Home > 시인 윤동주 > 생애 > 윤동주 추모글

윤동주추모글

“일제시대에 날뛰던 부일문사(附日文士) 놈들의 글이 다시 보아 침을 배앝을 것뿐이나, 무명 윤동주가 부끄럽지 않고 슬프고 아름답기 한이 없는 시를 남기지 않았나? 일제 헌병은 冬섣달의 꽃과 같은, 얼음 아래 다시 한 마리 잉어와 같은 조선 청년 시인을 죽이고 제 나라를 망치었다. 만일 윤동주가 이제 살아 있다고 하면 그의 시가 어떻게 진전하겠느냐? 아무렴! 또다시 다른 길로 분연 매진할 것이다.” (1947년 12월 28일 지용)

- 정지용 시인 -

나는 죽는다.
나는 이 겨레의 허기진 역사에 묻혀야 한다.
두동강 난 이 땅에 묻히기 전에
나의 스승은 죽어서 산다고 그러셨지. 아...
그 말만 생각하자.
그 말만 믿자.
그리고 동주(東柱)와 같이 별을 노래하면서
이 밤에도 죽음을 살자.

- 문익환 목사, 「마지막 시」 中 -

모진 바람에도 거세지 않은 네 용정 사투리와
고요한 봄물결과 같이
또 오월하늘 비단을 찢는 꾀꼬리 소리와 같이
어여쁘던 네 노래를 기다린지 이미 삼년
시원하게 원변도 못갚은 채 새원수에 쫓기는
울줄도 모르는 어린것은 네 벗들이
다시금 웨쳐 네 이름 부르노니
아는가 모르는가
“동주야! 몽규야!”

- 유영(윤동주의 연희전문 동기) -

"티 없고 맑은 고독과 깊은 종교적인 사랑으로까지 경도했던 그의 인간성, 민족과 시대적 현실에서 불멸의 가치로써 탈환하지 않으면 안되었던 자유와 정의에 대한 불굴의 저항정신을 그는 아울러서 소유하고 있었다. 이러한 깊고 벅찬 정신을 그는 천직의 서정성과 기법적 자질로 잘 조화시키고 통어하여, 많지는 못하나마 거의 완벽에 가까운 작품적 성과를 거두었고, 훌륭한 인간적 성실을 구현하여 일제암흑기의 단절된 우리 문학사를 시와 지조와 피 흘리는 묵숨의 희생으로써 이어 놓은 애절한 위업을 성취하였다. 시와 사상, 사상과 지조, 그리고 서정정신과 저항정신이 한 줄기 순절에의 희생으로 일철화함으로써 하나의 영원한 비극적 아름다움을 이루어 놓았다”

- 박두진 시인(전 연세대 교수) -

너는 스물 아홉에 영원이 되고
나는 어느새 일흔 고개에 올라섰구나
너는 분명 나보다 여섯 달 먼저 났지만
나한테 아직도 새파란 젊은이다
너의 영원한 젊음 앞에서
이렇게 구질구질 늙어 가는게 억울하지 않느냐고
그냥 오기로 억울하긴 뭐가 억울해 할 수야 있다만
네가 나와 같이 늙어가지 않는 다는 게
여간만 다행이 아니구나
너마저 늙어간다면 이 땅의 꽃잎들
누굴 쳐다보며 젊음을 불사르겠니
김상진 박래전만이 아니다
너의 ‘서시’ 를 뇌까리며
민족의 제단에 몸을 바치는 젊은이들은
후쿠오까 형무소
너를 통째로 집어삼킨 어둠
네 살 속에서 흐느끼며 빠져나간 꿈들
온 몸 짓뭉개지던 노래들
화장터의 연기로 사라져 버릴 줄 알았던 너의 피묻은 가락들
이제 하나 둘 젊은 시인들의 안테나에 잡히고 있다

-문익환-